프리시네마 특별전, 서울아트시네마 2. 22 ~ 3.8


지난 목요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영국 프리시네마 특별전을 시작했다. 카렐 라이츠, 린지 앤더슨, 토니 리처드슨 등 영국 프리시네마 – 뉴웨이브 영화를 대표하는 3인방 감독의 대표작들은 물론, 당시 프리시네마 영화들을 후원하는 영화사들 바깥에서 독립적으로 프리시네마 영화들을 찍었던 존 슐레진저, 또다른 프리시네마의 대표적인 영화들을 찍은 잭 클레이튼 등의 영화들을 포함 모두 10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프리시네마와 뉴웨이브 영화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프레시안의 관련기사 참조.


상영작 리스트






















































01. 꼭대기 방 Room At The Top 잭 클레이튼 1958ㅣ115minㅣ영국ㅣB&W
02.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Look Back in Anger 토니 리처드슨 1958ㅣ  98minㅣ영국ㅣB&W
03. 토요일 밤 일요일 아침 Saturday Night and Sunday Morning 카렐 라이츠 1960ㅣ  89minㅣ영국ㅣB&W
04. 꿀맛 A Taste of Honey 토니 리차드슨 1961ㅣ100minㅣ영국ㅣB&W
05. 장거리 주자의 고독 The Loneliness of the Long Distance Runner 토니 리차드슨 1962ㅣ104minㅣ영국ㅣB&W
06. 사랑의 유형 A Kind of Loving 존 슐레진저 1962ㅣ112minㅣ영국ㅣB&W
07. 욕망의 끝 This Sporting Life 린제이 앤더슨 1963ㅣ134minㅣ영국ㅣB&W
08. 하드 데이스 나잇 A Hard Day’s Night 리처드 레스터 1964ㅣ  87minㅣ영국ㅣB&W
09. 만약에… If… 린제이 앤더슨 1968ㅣ111minㅣ영국ㅣB&W/Color
10. 여자를 유혹하는 요령 The Knack… and How to Get it 리처드 레스터 1965ㅣ  85minㅣ영국ㅣB&W


상영 스케줄은 아트시네마 공식페이지 참조. 토니 리처드슨은 프리시네마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했던 감독으로, 저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는 바로 존 오스본의 원작을 바탕으로 했으며 영국의 ‘성난 젊은이들’, 일명 ‘앵그리 영 맨(Angry Young Men)’이 바로 이 작품에서 비롯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존 슐레진저는 <미드나잇 카우보이>, <마라톤 맨>의 그 슐레진저로, <사랑의 유형>은 그의 데뷔작. <하드 데이스 나잇>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비틀즈가 주연을 맡았다. 린제이 앤더슨은 ‘프리 시네마’라는 말을 처음 사용한 장본인이다. 잭 클레이튼의 <꼭대기 방> 역시 앵그리 영맨 세대의 유명한 원작을 각색한 영화.

8 thoughts on “프리시네마 특별전, 서울아트시네마 2. 22 ~ 3.8

  1. 잘 모르는 분야인지라 익숙한 이름의 < 하드 데이스 나잇>이나 <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그리고 시놉시스가 땡기는 < 만약에...>에 흥미가 생기는군요. 과연 볼 게 쌓인 이 즈음 몇 편이나 볼 수 있을지.
    그리고… 필투에 실린 기사 잘 봤습니다. 표지에서 시네마파워블로그가 카피로 뜨기에 혹시 있지 않을까 했는데 역시나더군요. ^^;

  2. 자일 / 링크 걸어놓은 프레시안 기사 참조하시면 좀더 익숙해지시려나요. 생각해보니 영화광들 사이에서 영국의 영화운동은 꽤 폄하를 받거나 아예 관심을 못 받았지 싶어요. 저도 프리시네마는 이번 기회에 좀 들여다 봤습니다. ^^

  3. 프레시안 기사 잘 읽었습니다.^^ 서유럽의 영화지형을 한국에서 말할 때, 상대적으로 홀대받던 영국영화들인지라 더욱 반갑네요. ‘꿀맛’이랑 ‘성난얼굴..’은 꼭 보고싶네요.

    1. 생각해보면 왜 그토록 영국의 프리시네마+뉴웨이브는 홀대를 했었을까요. 너무 짧아서 그랬을까요. 영국영화는 미국영화의 그림자 식민지쯤으로 존재하는 면이 있긴 하지만… (이 면을 생각하면 참 웃기고 재미있어요.)

  4. 이런 영화들이 상영되었다니 대단합니다. 그런데, 상영작들을 보니 이건 ‘프리시네마 영화전’이 아니라 ‘프리시네마 출신 감독전’이라고 불러야 겠네요. 더 정확히는 브리티쉬 뉴웨이브가 맞을 것 같은데 그것도 If나 Knack같은 영화들은 해당이 안되고…제가 마침 지금 프리시네마 DVD를 가지고 있는데 이것들은 모두 단편 다큐들이에요.

    1. 네, 정확히 하자면 원래 프리시네마는 린지 앤더슨이 영국국립극장에서 상영했던 동명의 프로그램에 속한 단편 및 다큐멘터리 영화들 가리키고, 아트시네마에서 상영됐던 영화들은 프리시네마에서 연결된 이후의 뉴웨이브 영화들이 맞습니다. 이 글에서는 짧게 쓰느라 그냥 섞어섰는데, 프레시안무비의 기사에서는 그 둘을 구분하고 있지요. 아트시네마에서는 이들 장편들에 그냥 ‘프리시네마’라 이름붙여 프로그램을 짠 거 같고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