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마르 베르히만 감독 타계

Ingmar Bergman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님이 가셨습니다. 이미 노환 때문에 오래 전에 은퇴를 하셨고, 향년 89세셨으니 살 만큼 사시고 가신 건데도 막상 가셨다는 소릴 들으니 충격이 좀 크네요.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은 특히 제가 좋아하던 감독이었습니다. 혹자들이 스노브로 생각하지 모른다며 겁이 나도 베르히만은 도저히 빼놓을 수 없는 이름이었어요. 국내에도 번역된 그의 자서전을 읽으며 그래 이 양반, 성격이 그렇게 꼬장꼬장한 이유가 있었구나!! 외치며 즐거워하곤 했었는데. 또다른, 좀더 나이가 드신 후 쓰신 자서전에서 “전에 썼던 그거 다 거짓말, 쉣이야!”라고 하셨지만, 전 그런 종류의 사람들을 잘 알고 있어요. 제가 베르히만 감독을 그토록 좋아했던 것도, 그 건조하고 바삭거리며 까칠한 표피 안에 그 누구도 상상못했을 정도로 부드럽고 너무나도 연약하며 눈물로 촉촉한 내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비슷한 상처를 가진 사람은 서로를 알아본다고 하지요. 무엇보다도, 평생 헤어날 수 없었던 기독교가 준 상처와 그 안에서 “신, 도대체 당신 어디 있는 거요?”라고 외치며 신을 부정하는 듯하지만 그럼에도, 누구보다 간절히 신의 존재를 찾아 헤매던 그의 영화들이 저를 울게 만든 가장 큰 이유입니다.


나다에서 혹은 어디에서 베르히만 특별전을 한다면 꼭꼭 가서 <산딸기>나 <제7의 봉인> 같은 건 다시 보곤 했는데, 아마 올해도 나다에서 베르히만 특별전을 준비하고 있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화니와 알렉산더>를 상영해주면 좋겠는데… [마법의 등]을 다시 읽어야겠습니다.


나와 동시대에 살아있었고, 내게 너무나 많은 걸 주고있던 사람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기분이 묘합니다. 이전에 커트 보네거트 영감님이 가셨을 때도 그랬지만요. 나이들어 가신 분들은, 그게 당연한 건데도, 오히려 젊은 사람이 죽었을 때보다 더 받아들이기가 힘들어요. 돌연한 사고사라는 게 제겐 차라리 설득력이 있다는 건, 스스로 생각해도 좀 이상하긴 하지만, 어쨌건 제겐 그렇습니다. 아마도 나와 같은 시공간을 점유하고 있었지만, 저 사람의 시대와 나의 시대는 잠시 공존한 적은 있을지언정 결국은 완전히 다른 세계라는 걸 깨닫게 해주기 때문일까요? 잠시 공존했다 해도 결국 한번도 그의 세계로 가지 못했다는, 혹은 그가 내 세계로 오지 못했다는 절망 때문일까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잘 알고 있다고, 내 것이라고 생각했던 어떤 세계가 사실은 한번도 내 것이었던 적이 없다는 생각을 일깨워주기 때문일까요. 기술이 좋아진 탓에 얼마든지 다시 돌려볼 그의 영화들은 영원히 남아있는데도, 전 그가 가면서 자신의 세계를 다시 다 회수하고 간 듯한 느낌입니다. 지금 남아있는 필름과 DVD들은 그저 껍데기처럼 느껴진달까.


어쨌든… 고이 가소서. 당신의 영화가 제겐 많은 치유를 주었답니다. 사랑합니다.

5 thoughts on “잉마르 베르히만 감독 타계

    1. 맙소사.
      sang님 리플 보고 뉴스 검색했다가 지금 너무 놀라서 충격에 빠져있습니다. 벌써 < 구름 저편에> 찍으실 때부터 거의 못 움직이신 채 빔 벤더스가 손발이 되어 찍었다지만 아아아… 그냥 눈물이…

  1. 베르히만 감독님, 안토니오니 감독님….심지어 같은 날짜에 영면하셨더군요. 정말이지 천수를 누리고 가신 것일진데(특히 안토니오니 감독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거의 운신도 못할 정도로 불편한 몸이었으니 편안한 죽음이 축복일지도 모를텐데도;;), 그래도 많이 섭섭하고 아쉽습니다. 개인의 죽음으로도 안타깝지만 역사의 한 부분이고 별이고 상징이신 분들이 떠나시니 기분이 참 이상해져요;ㅇ;

  2. 정worry / 올해 가신 분들 중에 로버트 알트만 영감님도 계시죠… 한꺼번에 확확 가버시리는…

    북극찐빵 / 사실 안토니오니 가셨단 얘기 듣고 < 구름 저편에> 찍을 때부터도 거동 불편하셨던 얘기가 떠오르긴 했는데, 그래도 참 아쉬워요. 이상하죠. 나이 들어서 그토록 오래 천수를 누리시고 생전에 다 업적 인정 받으시고 가셨으면 축하를 하고 기뻐야 하는데, 당연한 건데,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지가 않아요. ㅠ.ㅠ 한 시대가 이렇게 저무는구나, 싶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