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arl Jam – Love, Reign o’er Me

곧 개봉 예정으로 오늘 시사회에서 본 영화 <오버 레인 미>는 9.11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이의 소위 ‘외상 스트레스 증후군’을 다룬 영화인데, 영화의 제목의 출처이자 영화의 주제가로 쓰인 곡인 ‘Love, Reign o’er Me’는 원래 Pete Townsend가 곡을 썼다. The Who의 오랜 명곡. 엔딩 자막이 올라가면서 거의 절규에 가까운 보컬로 이 노래가 흘러나오는 걸 들으며 가슴이 뭉클해지다가, 설마 이 목소리, 에디 베더? 했었는데, 맞았다. 펄 잼이 카피한 버전이 영화의 주제가로 쓰인 것. 미국인이 아닌 제3국 사람으로서 9.11 후유증을 극단으로 밀어부치는 이 영화를 보며 가슴 한쪽으로 살짝 삐딱해 있었다가, 에디 베더의 절규에 마음이 좀 움직였다. (아 정말, 에디의 목소리에는 야수성 가득하면서도 사람 마음을 그냥 무장해제시켜버리는 진정성과 큰 울림이 있다. 내공 높은 무당 같은 사람. 뮤지션으로서뿐만 아니라, 한 사람의 인간으로, 또 남자로, 내가 본 가장 아름다운 사람 중 하나다. 노래를 완벽하게 잘 부른다기보다, 충만한 필로 부르는 사람.)

그래, 미국땅에서 평범하게 일상을 영위하고 있던 그 사람들이 도대체 무슨 잘못이겠는가. 국가의 부도덕의 대가를 죄없는 사람들이 대신 지고 치른 셈이지 않나. 그네들이 그 상처를 서로 보듬는 걸 보며, 위로의 말을 건넬지언정 비아냥대진 말자.

아래에 붙인 버전은 올해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라이브할 때의 모습.

혹시 정규 앨범에 속해 있는데 내가 여태 몰랐던 건가 싶어서(난 펄잼 정규앨범 다 가지고 있거든…) 찾아보니, 아니구나, 그럼 그렇지. 올해 6월 코펜하겐 공연 때 처음 불렀고, 그 다음 8월 시카고 공연 때, 이렇게 딱 두 번 연주했다. 음, 올해 크리스마스 싱글에 포함되려나? 아니면 그냥 라이브 앨범이나 B면곡 모음에 붙이려나? 요 몇 년간 펄잼은 꾸준히 명밴드들의 명곡들을 커버하고 있다. 아무렴, 지금 남은 락밴드의 혈통 중 가장 정통성을 인정받는 마지막 밴드로 자리잡아가는 듯. 닐 영도, 패티 스미스도, 도어즈도 더 후도 모두 펄잼과 공연했다. 에디가 어르신들한테 이쁨 좀 받나봐. (왜 아니겠어?)

[#M_ 가사보기 | 닫기 |
Only love,
Can make it rain,
The way the beach is kissed by the sea.
Only love,
Can make it rain,
Like the sweat of lovers laying in the fields.

Love, Reign o’er me.
Love, Reign o’er me, Rain on me.

On the dry and dusty road,
The nights we spend apart alone.
I need to get back home to cool, cool rain.
I can’t sleep and I lay and I think,
The night is hot and black as ink.
Oh God, I need a drink of cool, cool rain.

Only love,
Can bring the rain,
That makes you yearn to the sky.
Only love,
Can bring the rain,
That falls like tears from on high.

Love, Reign o’er me.
Love, Reign o’er me, on me._M#]

ps. 역시. 2006년 크리스마스 싱글에 실렸던 곡이라 한다. 보노와 함께 연주했던 Rockin’ in the Free World와 함께 실렸다는데… 아악 올해는 반드시 텐클럽 가입해서 크리스마스 싱글 받고야 말리라.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6 Comments

    • 애초에 커트 커베인이 죽고도 2년인가 지나서야 너바나의 음악을 처음 들었던 만큼, 그런지 팬들이 의례 갖는 너바나에 대한 아련하고 아픈 애정이 제겐 그리 많지 않은 편입니다. 대신 지금껏 살아남았고 그것도 아주 ‘잘’ 살아남아 그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펄잼을 날이 갈수록, 나이를 먹을수록 더욱 깊이 존경하고 아끼게 되네요. ^^

  1. 그라운드 제로에 갖다놓은 티슈를 보고 그 속에 담긴 음험한 가치관을 ‘비아냥대는’ 것에 찬성을 하지만 님의 생각에도 동의한다면 이율배반적인가요?

    그나저나 이 영화 보려고 하는데, 언급하셔서 반갑습니다. ^_^

    • 이율배반은요. 저도 막 비아냥대고 싶은걸요. ^^
      근데 지금도 전쟁반대, 부시반대를 공공연히 외치는 펄잼의 곡을 굳이 갖다 쓴 건, 어쩌면 자신의 영화가 그런 음험한 가치관에 찬성하는 영화로 받아들여지지 않기를 원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단 생각이 들긴 합니다.
      …만, 그래도 배알이 꼴리며 아니꼬운 건 어쩔 수가 없네요.;;;

  2. 음악 잘들었습니다. 예전에 참 펄잼과 U2의 음악 많이 들었었는데.
    에디베더는 여전하군요. ^^
    죽은者 앞에서 뭣하지만 좀 배알이 꼴리긴하네요.
    왜 이렇게 심사가 뒤틀렸는지모르겠네요^^
    그들이 그 아픔만큼 자신들의 이름으로 저질러진 전쟁의 희생자들에 대해 공감하고 부시정부에 반대한다면- 그게 쉽지 않겠죠.그들 입장에서는- 그냥 아프네요.

    • 에디 베더, 여전하죠.
      본받고 싶은 사람이에요.
      그리고 제가 평생 본 남자 중 가장 섹시… (퍽~)

      사실 한국이 역사상 다른 곳에 가서 저지른 해악들에 대해 한국인은 별 관심 없이 살아가는 게 일반적인데, 미국민이라고 별 다르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 와중에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을 잃었다면 정말 청천벽력이겠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