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카니 | 원스

Once

마법과 같은 순간, 한번은...

아일랜드에서 날아온 이 저예산 음악영화는, 길거리 뮤지션인 ‘그’와 체코 출신으로 가난한 이민자인 ‘그녀’가 음악으로 소통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줄거리도 단순하기 짝이 없어서, 음악 때문에 우연히 만나게 된 이후 남자가 본격적으로 뮤지션의 길에 도전하기 위해 데모 CD 만들고 여자는 이를 도운 뒤에 헤어진다는 게 줄거리의 다다. 여기엔 화려한 수사의 애정 고백도, 특별한 로맨스도 없다. 서로 사랑하는 게 분명한데, 두 남녀는 서로 고백하지도 못 하고, 고백한다 해도 상대방은 알아들을 수 없는 체코어 단 한 마디이며, 그 흔한 키스 한 번 하지도 못 한다. 그저 피아노를 치다 울음을 터뜨린 그녀가 그의 어깨에 기대고, 그는 그런 그녀의 어깨를 감싸는 것, 그리고 밤을 세워 CD를 만든 뒤 아침에 헤어지면서 고작 볼에 작별키스를 하는 게 두 사람이 영화 내내 하는 스킨쉽의 다이다. 그러나 이들은 말 대신 음악으로 서로의 마음을 표현하고 전한다. 단 한 번 서로 어깨를 감싸고 단 한 번 볼에 작별키스를 하는 이 스킨십이 더없이 로맨틱한 건 영화 전체가 그렇게 ‘말의 고백’을 절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일랜드의 인기 포크락 그룹 ‘더 프레임즈(The Frames)’의 보컬인 글렌 한사드와 더 프레임즈에 세션맨으로 참가했던 마르게타 이글로바가 주인공을 맡은 이 영화는 더없이 투박하고 단순한 연출 하에 보석과 같은 음악이 어우러지면서, 간만에 제대로 된 정통 음악영화로서 진수를 뽑아낸다. 예를 들면 두 남녀가 처음으로 함께 음악을 연주하는 장면. 악기 판매상의 호의로 점심시간마다 악기점에서 피아노를 연습하는 그녀를 따라간 그는 자신의 곡을 그녀에게 한 소절 한 소절 가르쳐주고, 그의 기타와 보컬에 맞춰 피아노 반주를 하던 그녀는 어느 순간 작고 가느다란 목소리로 노래에 화음을 넣는다. 두 사람의 목소리가 기적적으로 화음을 이루는 그 순간은 이 영화의 마법이 시작되는 순간이다. 덥수룩한 수염에 별 볼 일 없어보이던 남자주인공이 귀엽게 보이기 시작하고, 주책맞게 남의 일에 간섭하기 좋아하는 것 같았던 여자주인공에게서 촉촉한 아름다움이 배어나오기 시작한다. ‘그’가 혼자 불렀던 노래들은 처절한 분노와 절규를 담았고 ‘그녀’가 혼자 불렀던 노래들은 사람 우울증 걸리게 만들기 딱 좋을 정도로 절절한 외로움을 담았지만, 이제 이들이 ‘함께’ 만들고 부르는 노래들은 애잔하고 서글프기는 해도 더 이상 마냥 우울하거나 어둡지만은 않다. 소박한 음들 사이로 호들갑스럽지 않게 삶의 기쁨과 기대감과 슬픔과 상실을 노래하며, 그 안에서 비로소 삶의 아름다움이 빛난다.


무시무시한 제작비와 화려한 CG가 영화의 중요한 키워드로 언급되는 요즈음, <원스>는 “무엇이 보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가”라는 질문에 하나의 답을 주는 영화다. 더없이 단순한 줄거리와 연기는 거의 해본 적이 없는 낯선 배우들(앨런 파커 감독의 <커미트먼트>를 보셨던 관객이라면 이 남자의 얼굴이 아주 낯설지는 않을지도 모르지만)에, 풍경은 황량하며 또렷한 볼거리도 없다. 그러나 이 영화가 주는 특별한 매력은, 영화를 보고 며칠이 지나도록 머릿속에 영화에 나온 음악들을, 그리고 영화의 장면들을 풍성하게 남겨놓는다. <원스>는 영화를 보고 나오자마자 CD 매장에서 OST를 사게 만들 정도로 음악이 가장 중요한 요소이긴 하지만 음악으로만 모든 승부를 보는 영화는 또한 아니다. 이 영화는 사람이 서로 사랑한다는 것, 그리고 결국 ‘가지지 못한 사랑’이라 할지라도 그저 주는 것만으로, 그리고 짧게 스쳐지나간다 할지라도 그 시간을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 우리의 삶이 어떻게 빛나는지 소박하게 보여주고 나직하게 들려주는 영화다.



선댄스영화제 당시 즉석 홍보동영상. 선댄스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했다.




ps1. 프레시안무비에 올라갈 글.


ps2. 두 사람의 연기가 너무 자연스러워 실제 염문설이 있을 거다 확신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촬영 후 둘이 사귀게 됐다고 한다.


ps3. “아저씨, 소녀를 만나다.” 영화 내내 그는 그녀를 대단히 배려한다. 아마도 피아노를 사주고 가는 결말 역시… 따뜻한 배려가 힘이 되는 사랑. 멋지구나. 반성 많이 했다는.


ps4. Sep. 5, 2007 용산CGV, 기자시사회 / Sep. 22, 2007 하이퍼텍나다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13 Comments

  1. ost도 바로 구입했어요. 음반가게에 갔다가 얼마나 오랜만에 CD를 사러 온건지 깨달은 뒤 꽤나 창피했다는;;

    • 흐, 저도요. 용산CGV에서 기자시사회로 보고 같은 층 신나라 레코드에서 바로 구입했는데, 저같은 분이 또 있었다는. ^^

  2. 으야!! 죽인다 이거. ㅋㅋㅋ굳 ㅋㅌㅋㅊㅇ 우와와와왕.

  3. < 다>에선 벌써 끝났고 -하긴 이곳도 꽤 멀지만
    강남까지 가야하게 생겼네요 – -;
    저녁때 충동적으로 cd를 살까 하다가 말았지요.
    우선은 영화를..

  4. 오늘 봤습니다. 갑자기, 미친듯이 연애하고 싶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다시 만나봐야 불장난 밖에 더 하”겠느냐던,”(불장난) 하고 싶다”던 ‘the girl(마르게타 이글로바)’의 대사는 내가 영화에서 본, 가장 훌륭한 사랑고백 대사에 속할 것 같았습니다. 라스트 씬은 쓸쓸하고, 가슴아프면서도, 왠지 흐뭇한 미소를 머금게 하는 장면이었는데…그녀의 창가에서 불안정하게 멀어져가는 카메라 워킹과 점점 작아지면서도 끝까지 인상적인 여운을 남기는 마르게타 이글로바의 표정…억장이 무너지더군요. <400blows>의 라스트씬을 언뜻 떠올리게 하는, 주인공의 표정과 불안적한 무브먼트의 트랙백이 만들어내는 미묘한 울림…근렌 한사드나 마르게타 이글로바나 모두 아마추어 배우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더군요. 아무런 기교도 보여주지 않는, 하다 못해 멜로 영화 다운 최소한의 무드도 만들어내지 않는 촬영(조명도 거의 쓰지 않은 듯한)이었지만 카메라는 두 사람의 감정을 잘 전달해줍니다.십 몇 년 전 ‘비포 선셋’이 주었던 것 보다도 더 큰 울림을 받았다고해도 과장은 아닐 듯 합니다. 로맨스영화일 뿐 아니라, 어떻게 보면 ‘빌리 엘리엇’류로 볼 수도 있는 영화구요(그렇게 보면 극중 마르게타 이글로바의 역할은 남자주인공의 애인이 아니라 훌륭한 트레이너가 되겠군요). 보고 나니 역시 ‘커미트먼트’가 떠올라 DVD를 주문해두었답니다^^~ 못 보신 분들, 꼭 보시길. 더 이상 대한민국 극장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없게 되기 전에 서두르시길.

  5. 압구정 나간 김에 보고 왔는데.. 너무 기대를 많이 했나봅니다 ^^;

  6. Pingback: ozzyz review
  7. 짤스패로 / 다른 노래들도 다 좋아요.

    tango / 그러고보니 ‘사랑’은 두 사람에게 참 많은 걸, 특히 남자에게 많은 걸 주었네요. 앞으로 나갈 힘을 주었고, 상처를 치유할 힘도 주었고요. 헤어지는데, 공항으로 혼자 가는데, 피아노라도 사주고 공항을 걷는 그의 얼굴이 그토록 환했던 것 – 참 사랑스런 영화예요. 근데 요즘도 이거 노래 틀어놓고 가끔 눈물나고 그런다는 거… 히히

    sang / 에고, 실망하셨나봐요. ^^;;;

  8. Pingback: 민노씨.네
  9. 역시 ‘원스’에 대한 글이 있으리라 생각하고 왔는데, 있네요. : )
    반가운 마음으로 트랙백 보냅니다.

    • < 스> 개봉했을 때가 ‘디워 광풍’이 일었던 때였는데, < 스>와 < 력의 역사>를 보며 “이 두 영화야말로 영화의 미래야!”라며 울부짖었던 기억이 새삼 새록새록 나는군요.

    • ‘폭력의 역사’는 기계, 신체, 접촉에 대한 크로넨버그의 관심이 역사라는 신체, 그 속에 흐르는 가족과 폭력이라는 혈관에 대한 관심으로 전이된 느낌이 강하더라구요. 말씀에 깊이 공감합니다. ‘폭력의 역사’는 크로넨버그의 말 그대로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작품인 것 같습니다. 문득 짧은 글이라도 써보고 싶네요. : )

    • 크로넨버그의 그 관심이 단순히 ‘기계, 신체, 접촉’에 대한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만. < 파이더>를 못 본 터라 < 시스텐즈>에서 < 력의 역사> 사이의 전환에 대해 뭐라 말하기가 힘들군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