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피에르 멜빌 | 맨하튼의 두 사람

Deux Hommes dans Manhattan

맨하탄에서의 하룻밤

<도박꾼 밥>에서 내레이션을 담당했던 걸 제외하면, <맨하튼의 두 사람>은 장-피에르 멜빌이 자신의 영화 중에서 유일하게 출연(주연)을 한 영화이다. UN본부의 회의장을 비추면서 프랑스 대사가 참석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밝히며 시작하는 이 영화는, 이후 냉철하고 객관적인 모로 기자(장-피에르 멜빌이 직접 연기한다)와 망나니 사진기자 델마스(필립 그라세), 이 두 남자가 맨하탄 여기저기를 뒤지며 프랑스 대사의 행적을 추적하는 동선을 좇는다. 형식상으로는 분명 미스테리 추리물에 속하는데, 추리물이라 하기에는 좀 느슨하게 영화를 진행시키는 것을 보면, 멜빌이 정말 하고싶었던 건 맨하탄의 정경을 자기 식대로 묘사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느슨한 진행이라고 해서 이 영화 추리물로서 함량이 떨어지냐 하면, 그렇지도 않다. 다만 장르영화라면 당연히 강조되고 부풀려 져야 할 사건 뒤에 숨겨진 비밀과 음모 따위를, 멜빌은 매우 심상하게 묘사하고 있을 뿐이다. 오히려 영화에서 강조되는 건 두 사람의 캐릭터의 대조이고, 재즈가 흘러나오는 뉴욕의 새벽 거리이다.

프랑스 대사의 실종이 여자와 관련이 있을 거라 생각한 두 남자는 델마스가 찍었던 프랑스 대사의 사진들 속에 있는 여자들을 차례로 찾아나간다. 브로드웨이의 여배우, 가수, 그리고 외교관만 상대한다는 고급 콜걸까지. 그 와중에 이들을 쫓는 수상한 차가 관객들의 눈에 보인다. 결국 그들은 대사의 행방을 밝혀내지만 그는 이미 죽은 상태. 하지만 이 사람의 시체가 발견된 곳에서, 델마스는 자극적인 사진을 찍기 위해 시체가 발견된 곳의 상황을 조작하여 사진을 찍고, 모로는 이에 반대한다. 대사의 가족들을 찾아가 이들을 찍고 재빨리 토껴버린 델마스의 뒤를, 이번에는 대사의 딸과 모로가 뒤쫓는다.

냉철하고 객관적인 인물과 망나니 속물의 파트너쉽은 굉장히 궁합이 좋은 버디 구도이다. 두 사람의 가치관의 차이가 기본적인 영화의 주요 갈등축 옆에 소소한 다른 갈등축을 제시하면서 때로 영화의 몸통 갈등을 더욱 증폭시키기도, 완화시키기도 하기 마련이니까. 모로가 대단히 정의감 넘치는 사람은 아닐지라도 최소한의 인간적인 예의를 갖추고 있는 사람이라면, 델마스는 인간적인 예의고 나발이고 돈이라면 환장하는 그런 캐릭터다. 자살시도를 한 뒤 병실에 누워있는 여자를 다그치면서 환자의 몸을 함부로 흔들어대고 그 와중에 사진까지 찍는 걸 보면서 거의 으악, 비명을 지를 뻔했는데, 이런 식의 묘사는 영화에서 꽤 성공적인 캐릭터 설명을 하고 있다. 이후 저 현장을 조작하는 장면에 이르면 거의 ‘주인공이 이래도 되는 거야?’ 싶은 현기증까지. 하지만 그렇게 속물의 막장까지 가버린 듯한 이 인간의 마지막 장면은 꽤나 처연하다. 그리고 뜻밖의 반전을 준비하고 있기도 하고.

Deux Hommes dans Manhattan

성공적으로 특종 사진을 입수한 뒤 자축의 술을 마시고 뻗어있는 델마스.

뉴욕의 하수구는 결국 그 모든 더러운 욕망과 실날같은 희망을 모두 집어삼켜주는, 존재만으로도 고마운 배설구인 셈이다. 차갑고 깍쟁이 같지만 한편으론 대단히 너그러운 도시, 그토록 사람으로 넘쳐남에도 결국은 외로움을 뼛속까지 일깨워주는 도시, 그게 바로 멜빌이 본 뉴욕이 아닐까 싶다.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