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돕킨 | 웨딩크래셔

Wedding Crashers

찰떡궁합의 철부지 남자들.


대책없는 악동 철딱써니 사람되더라 얘기는 발에 채일 정도로 흔하다. 결혼박살단, 혹은 커플파괴단이란 부제에 걸맞게 행동해주기를 바랐건만 얘네들은 그냥… 무임승차하는 가짜손님들 아닌가. 너무 순진한 거 아냐? 게다가 그 정도면 밥 얻어먹을 자격 충분한 게, 결혼식 파티 분위기 열라 띄워주신다. 남들은 돈 주고도 분위기메이커 고용하는데 그 정도면 밥이고 술이고 충분히 먹을 자격이 있다. 그런데 무슨 ‘웨딩크래슁’ 씩이나?


데이빗 돕킨이 연출력이 있는 애라는 건, 초반 파티들에서 얘들 노는 장면들 이어붙인 컷들에서 딱 드러난다. 간결하고 흥겹게, 그러나 얘들 평소 하고 노는 짓거리들 쫘락 한큐에 보여주시는 그 장면 보면서 감탄, 또 감탄. 근데 정작 그 ‘노는 내용’이 너무 건전하고 맹탕. 게다가 별장 가고나서부터 조금씩 늘어지기 시작. “막 가는 가족” 분위기 묘사가 힘이 떨어진다. 그게 뭐가 막 가는 가족이야. 그래도 꽤 망가지는 빈스 본, 역시 기대대로. 난 사실 <미스 앤 미세스 스미스>에서도 빈스 본만 봤었다. 역시나, 그 덩치에 그 진지한 얼굴을 하고는 그 깔깔한 목소리로 온몸을 파닥파닥 대면서 “데데데데” 할 때 여지없이 사람 뒤집어 주시고. 오언 윌슨은 사실 온갖 잘난 척과 뻔뻔함과 느물거림으로 블러핑하는 게 매력인데 어째 여기선  이다지도 맹맹하고 심심하더란 말이냐. 열라 느물거리면서 막 가야 하는 애가 왜 갑자기 순정파 해바라기가 되냐고.


근데, 한 사람에게 정착하고 ‘가정’을 이루면 그게 철드는 건가? 누군가를 열심히, 진지하게 사랑하지만 결혼 계획은 안 세우고 있는 나는 그럼 아직 철 안 든 것? 아서라, 난 돈 잘 버는 이혼 전문 변호사가 아니란 말이지. 요즘 대학 등록금이 한 학기에 오백을 넘어가던데 어떻게 애 낳아서 기르냐고요.


Wedding Crashers

이 천진난만한 표정들이란!


하여간에 데이빗 돕킨, 이 다음엔 좀 제대로 된 걸 만들어줘. 난 당신의 재능을 믿고 있다고. <웨딩크래셔>가 그렇게까지 후졌다고 할 순 없지만, 사실 이 영화 제대로 만들려면 훨씬 더 막 갔어야 했어. 근데 당신은 그 ‘막 가는’ 코미디는 못할 것 같아. 차라리 로맨틱 코미디를 해. 사실 <상하이 나이츠>의 캐릭터라이징은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 커플 아웅다웅기 아니었나? 당신 그거 기막히게 잘 했잖아. 부디 다음 영화에선 날 실망시키지 말아줘.

ps. 다시 한번 강조하자면, <상하이 나이츠> 정말 강추다. 내가 이 영화 <웨딩 크래셔>를 그토록 기다린 이유가 오언 윌슨 + 빈스 본 콤비 말고도 데이빗 돕킨 감독 + 오언 윌슨 콤비 때문이었다.


ps2. 3/25/2006 5:40am 추가
슈퍼 옥시시님이 예고없이 초대 안 받고 걍 빈대붙고 꼽사리 낄 때 “Crash”한다고 쓴다는 중요한 정보를 알려주셨다. 1문단은 완전 헛소리가 되버렸다. 슈퍼 옥시시님께 감사를!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