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엔딩크레딧, 끝까지 보시나요?

맨 처음 제작사 로고부터 시작해 맨 마지막에 엔딩 크레딧 끝에 카피라이트 로고까지 봐야 영화 한 편을 온전히 봤다고 느끼는  강박증을 가지고 있습니다. 영화의 엔딩 크레딧은 영화에 대한 꽤 많은 정보를 담고 있지만, 이건 사실 imdb를 뒤지면 대부분 다시 확인할 수 있는 정보들입니다. 그렇다면 저는 엄청난 데이터베이스를 인터넷에서 검색하는 것이 가능해진 지금도 왜 여전히 엔딩자막을 끝까지 보고 있을가요. 사실 자막도 자막이지만, 사운드를 듣기 위해서입니다. 저는 자막까지 끝나야 영화가 끝난 거라 생각하고(바꿔 말하면 엔딩 자막이 흐르는 때는 아직 영화가 끝나지 않은 때라고 생각하고), 엔딩자막에 흐르는 음악이나 여타 사운드들을 가만히 듣고있는 걸 굉장히 좋아합니다. 특히나 너무나 가슴벅찬 영화를 봤을 땐, 자막이 올라가는 동안 테마음악을 들으며(보통 그 영화의 가장 중심되는 테마곡이 엔딩 자막 때 나오는 게 일반적입니다.) 마음을 추스리고 감정의 여운을 되새기는 편이지요. 또 어떤 영화들은 감독이 자막 맨 끝에 보너스 화면을 숨겨놓기도 하고요.

얼마 전 <색, 계>를 봤을 땐, 맨 마지막의 양조위의 표정을 볼 때까지만 해도 그냥 아… 이러고 있다가, 엔딩 자막이 올라가면서 왕치아즈의 테마가 흘러나오는데 바로 그 음악 때문에, 그만 저도 모르게 갑자기 눈물이 치솟기도 하고, 그렇더군요. (그길로 곧장 <색, 계> OST를 사러 갔습니다.) <아메리칸 갱스터>의 맨 끝에 보너스 화면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덴젤 워싱턴이 화면 앞으로 걸어나와 관객들을 향해 총을 한 방 빵, 쏩니다. 최근 가장 인상적인 엔딩 크레딧의 사운드는 단연 <미스트>였습니다. 자막이 흐르는 동안 흔히 그러듯 음악이 나오는 게 아니라, 계속해서 군대의 움직임 소리가 들립니다. 헬리콥터 날아가는 소리, 탱크가 전진하는 소리, 간간이 총을 쏘거나 폭탄이 터지는 소리… 그게, 5.1채널 서라운드 시스템의 스피커에서 들려나오는데 그 공간감, 사운드 효과감이란, 그리고 배가되는 공포란. <미스트>의 엔딩이 강력한 건, 단순히 내용상의 그 ‘설정’ 때문만이 아니었습니다. 엔딩 타이틀이 올라가던 내내 나오던 그 사운드 효과들이 그 설정을 더욱 강력한 것으로 증폭시키고 있었습니다.

엔딩 타이틀이 흐르기 시작하자마자 벌떡 일어나 나가버리는 관객들을, 저는 별로 탓하지 않습니다. 그네들이 제 시야를 가리는 건 아주 잠깐일 뿐이고, 대체로 그런 사람들이 제가 사운드를 내내 듣고있는 걸 방해할 정도로 큰 소음을 내거나 하지는 않으니까요. 어두운 곳에 갇혀있었던 셈인데 빨리 밖으로 나가고 싶은 마음을 이해 못하는 바도 아니고요. 아니, 전 그렇게 빨리 나가버리는 사람들이 차라리 고맙게 느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나가지도 않고 자리에 앉거나 서서 계속해서 떠들어대는 사람을 볼 때죠. 며칠 전에 일반상영장도 아닌 ‘기자시사회장’에 심지어 ‘두 살 정도 된 아가를 데리고’ 입장했던 어떤 젊은 부부가 그런 식으로, 그 영화를 보며 그 아름다움과 슬픔 때문에 격정에 빠질 뻔한 저를 짜증과 분노로 이끌며 영화에 대한 감상을 제대로 망가뜨려 주었습니다. 심지어 자막이 다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고 앉아 끝없이 떠들고 계시더군요. 얼마나 그 소리가 컸던지, 제가 바로 옆자리에 있다가 같은 줄의 맨 구석, 통로 저쪽 자리로 옮겨 앉았는데도 다 들릴 정도였습니다. 혹은, 혹시 한동안 엔딩자막 사진으로 찍어 인증샷 올리는 게 유행을 탄 적이 있나요? 타이틀 흐르는데 플래시 터뜨리면서 계속 사진을 찍어대는 사람들을 보고 경악한 적이 있습니다. 아마 하이퍼텍나다였던 것 같은데…

하지만 제겐 엔딩 크레딧을 끝까지 보다가 겪은 아주 아름다운 미담에 대한 기억도 있답니다. 자막이 흐르는 걸 보며 자리에 앉아 눈물을 좀 흘리고 있었던 것 같은데, 자막이 끝나자 저처럼 끝까지 앉아있던, 제 옆에옆의 자리에 앉아있던 커플 관객 중 여자분이 제게 휴지를 건네시더군요. 고맙다고 하면서 그 분과 저는 멋적은, 그러나 암묵의 공범자와 같은 미소를 주고 받았습니다. 벌써 5, 6년 전의 일인데도 아직까지 기억에 남아요.

아마 평소에 자막을 끝까지 보지 않던 사람들도, <색, 계> 같은 영화를 보고 나면 자막이 흐르며 음악이 나오는 동안 자기도 모르게 꼼짝도 못한 채 감정을 추스리게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많은 감독들이 자막 끝까지 관객들이 앉아있어줬으면 하는 것도, 영화에 대한 예의니 뭐니 말을 하긴 하지만 실은 그런 것, 그러니까 밀려오는 감동 때문에 일어나지 못하는 상태를 간절히 원하는 게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급하게 나가는 사람들 역시 저마다의 사정이 있을 거예요. 극장 안은 원래 답답하고 공기가 탁하기 마련이기도 하고요. 자막이 다 끝나기 전까지 영화가 아직 안 끝난 거라 생각하지만, 영화가 뭐 그리 대단한 거라고, 모두 다 정좌를 한 채 끝까지 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영화가 끝나기 전에 나가는 건 그 사람들의 자유이고, 그 사람들에게 오히려 제가 나가는 길을 막고 있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도 듭니다. 심지어 저 한 사람 때문에 극장 입구에 계속 서 있는 직원분께 미안하고 민망한 기분이 들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제가 영화를 끝까지 즐길 권리가 ‘심각한 수준으로’까지 방해받는 건 여전히 속상한 일입니다. 과거엔 극장들이 그 권리를 당연하다는 듯 빼앗아 갔는데, 거의 대부분의 극장들이 그 권리를 존중해주고 있는 지금, 좋은 영화를 봐놓고도 오히려 화가 나서 극장을 나오는 일이 생길 때마다 마음이 안 좋습니다. 영화의 엔딩크레딧에 관심이 없는 건 각자의 자유이고 취향이지만, 엔딩크레딧을 끝까지 보는 사람들을 심각하게 방해하지는 말아주세요. 제발…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13 Comments

  1. 왕치아즈의 테마는
    근래 보기드문, 지독하게 쓸쓸한 멜로디더군요…

  2. 저는 < 로크백 마운틴> 때 많이 그랬습니다. 엔딩 크레딧 때 흐르는 음악을 들으며 가사의 자막을 보는데 어쩜 그렇게 이안감독이 야속하던지요. 물론 아주 감동적이었고 슬프고도 아름다운 기억이지만 크레딧에서 그렇게 울려버리면 뻘개진 눈으로 극장을 나서기가 너무 창피해서 ㅠ.ㅠ
    여튼 저도 크레딧 지켜보는 거랑 사운드 듣는 거 좋아하는데 그리고 특히나 보너스 화면이 있진 않을까 조마조마한데 요즘 멀티플렉스에선 그게 힘듭니다. 실제로 관객들 다 빠져나가버린 상영관에서 출구 앞엔 직원이 지키고 서있고 청소하시는 분들이 쟤는 왜 안나가나 하고 쳐다보면 막 떠밀리게 되거든요. 그래서 < 메리칸 갱스터> 보너스컷도 보질 못했네요. 어휴. 그러고보면 서울아트시네마나 다른 아트플러스 극장에서 영화보는 건 참 좋은 것 같아요. 그러나 얼마 전 < 르바비차> 볼 때 시네큐브는 영화 끝나자마자 크레딧에서 불 확 켜서 조금 실망했었어요. 제가 아는 분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영화 시작전과 끝난 후 서서히 꺼지고 켜지는 전등이 정말 좋대요. 저도 그게 참 마음에 듭니다. ^^

  3. tango / 맞습니다… 에휴. 가끔 밤에 그거 틀어놓고 있다 보면 가슴이 너무 먹먹해지곤 합니다.

    sesism / 멀티플렉스에서 사실 눈치가 좀 많이 보이죠. 그래도 전 꿋꿋하게 마지막까지 있다가, 나오면서 직원분께 인사하고 나옵니다. 속으로 재수없는 손님일지 몰라도, 그 부분에 대해서만큼은 좀 뻔뻔해지자 다짐했어요. 아트시네마에선 정말 천천히 켜지고 천천히 꺼지죠. :) 근데 시네큐브, 실망인걸요. 원래 그런 데가 아닌데…

    비밀글 / 넵.

  4. 뭐 좀 하느라 CGV 웹사이트를 뒤지는데 오래 전에 제가 불만을 토로한 글이 남아 있더군요.
    요지는 인디영화관을 표방하는 상암 5관만큼은 제발 불 좀 늦게 켜 달라는 것이었죠. ^^;
    물론 그 후로도 상암 5관은 다른 상영관과 똑같은 타이밍에 불이 켜집니다.
    비록 “저 한 사람 때문에 극장 입구에 계속 서 있는 직원분께 미안하고 민망한 기분이 들기도 하”지만
    제 당연한 권리를 지키고자 영사기가 멈출 때까지 개갭니다.

    • 저도 끝까지 개깁니다. 대신 문앞에 지키고 선 직원분께 나올 때 인사를 하고 나옵니다. 그 분들껜 미안하긴 하지만 제가 낸 돈에는 자막 끝까지 볼 수 있는 권리가 분명히 포함되어 있지요.

  5. 어렸을 때 가족과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았을 때는 부모님 손에 끌려 나오느라 좋은 엔딩을 놓쳤는지도 모르겠어요. 조급증이죠.
    그래서 혼자놀기 모드에 돌입한 이후부터는, 아주 드물게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곤 하지만(사실 어둠의 세계에서 영화이름도 안 칠 정도로 관심끊고 사는 편이지만) 혹여나 보게 되면 끝까지 버티고 앉아 있으려 합니다. 참 힘들더군요. 오히려 눈치받는 것 같기도 하고.

    • 사실 가족뿐 아니라 친구나 다른 동행이 있을 때도 끝까지 앉아있기가 좀 그렇긴 하죠. 남친이나 워낙 영화 좋아하는 다른 친구라면 모를까요. 저야 요즘은 워낙 혼자 영화 보는 일이 많아서요. 근데 CGV용산 같은 곳은 자막 다 끝날 때까지 심지어 작은 등도 안 켜주고 계속 깜깜 상태더군요. (덕분에 끝까지 보는 게 전혀 눈치가 보이질 않고, 좋더라고요.)

      서울극장은 뭐… 이래저래 워낙 악명이 높죠. 엔딩 타이틀 끊어먹는 건 워낙 옛날부터 유명했고, 시사회 때문에 요즘 서울극장을 자주 가게 되는데, 보니까 스피커도 안 좋고(발음이 거의 뭉개져서 발성 안 좋은 배우 나오면 대사 반을 못 알아먹고), 화면비율 잘리고, 심지어 렌즈도 좀 어두워서 다른 극장보다 화면이 어둡게 영사되더라고요.

  6. 안내는 하되 방해는 안하려고 하는 극장은 그나마 양반이죠. 나가달라고 부탁하는 극장에 한번 당하고 마음의 상처를 받은 적이…

    • 허걱. 관객을 쫓아내는 극장이라니… 그런 곳은 걍 불매운동을 해버려야 합니다;;

      하긴 뭐, 그러고보면, 엔딩 크레딧 챙겨서 볼 수 있게 된 거 자체가 몇 년 안 됐긴 해요. 전 < 벽의 저주> 보다가, 엔딩 크레딧 사이사이로 영화 결말을 뒤집는 화면이 나오고 있는데도 대낮같이 훤한 조명에 와글와글 정말 시끄럽게 떠들며 나가는 관객들 때문에 상처받기도 했었지요… 그게 불과 3, 4년 전이네요. 요즘은 제가 딱 가는 극장 몇 개만 가서 그런 일을 안 당하는 거 같기도 하고요.

  7. 안녕하세요 ^^
    엮인글을 보냈습니다.
    좀 울컥하고 유치하게 쓴 글이라 글 엮기 죄송하지만.. 헤헤..
    혹시 잘못됐다면 말씀해 주세요. 삭제하겠습니다.

    • 에잉, 글 잘 읽었는걸요.
      뻔히 고개 쭈욱 빼서 자막 보고 있는데 배려 못 해주는 사람들 보면 좀 화가 나죠. 매너와 눈치, 둘 다 있으면 좋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둘 중 하나라도 있어야 할 텐데, 둘 다 없는 사람들은 정말 강적이에요… ㅠ.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