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레슬러 단평

애초 이 영화가 그토록 회자된 것도 대런 아르토프스키나 마리사 토메이나 내용이나 소재 기타 등등 모두 다 제낀 채 오로지 ‘미키 루크’ 때문이었다. 그래서 딱 그걸로만 말하자면.

맙소사, 눈물이 난다. 미치도록 눈물난다. 현실에서 마주친다면 결코 좋아할 수 없는 이 무식하고 육중하고 때로는 두렵고 때로는 경멸스러운 이 사내가, 미치도록 안쓰럽고 눈물난다. 그리고 거기에 실제 미키 루크의 삶이 겹친다. 그러다보니 현실에서 마주친다면 결코 이해할 마음도 없었을 이 사내의 그 주름지고 얼룩덜룩한 인생에 다시 한번 눈이 가고, 마음이 간다. 나아가 그는 내가 결코 상상하고 싶지 않았던, 그러나 종종 악몽 속에서 보았던 나의 루저로서의 미래를 눈앞에 고스란히 펼쳐내고 있었다. 머리에 뭐 좀 든 인간이라면 다들 암흑기로 기억할 레이건의 80년대를 그리워하고, 철지난 그 시대의 헤비메탈과 디스코를 틀어놓고 “이게 진짜 음악”이라고 중얼거리는 이 촌스런 사내, 그 몸 구석구석에 새겨진, 저마다의 사연과 인생을 기억하고 있을 상처가, 온몸으로 흘려대던 피가, 아무리 참고 또 참으려고 해도 누선을 쑤셔댄다. 하나밖에 없는 혈육인 딸래미조차 벌레보듯 하는 이 실패한 인생의 사내가, 결코 동정할 마음이 없는데도, 그 모든 게 자업자득이라는 걸 나도 알고 심지어 그 자신도 아는데도, 그런데도 아프고 안쓰럽다. 심지어 마지막 링 위에서의 그는 마치 제왕같다.

결코 그를 사랑하게 되었노라 말할 순 없지만, 실패로 얼룩져 과거의 영광만을 그리워하는 그의 삶이 결코 후지다고, 더럽다고는 말 못하겠다. 그 모든 과거의 영광도, 지금의 오욕도, 모두 오롯이 그의 것. 이 세상 모든 루저와 실패자와 패배자들을 위한, 찬가도 아닌, 마지막 장송곡. 그게 바로 <더 레슬러>다. 그의 연기에 대한 그 모든 찬사에 그저 묵묵히 동의할 뿐이다. 그 모든 게 ‘진짜’임을, 분명히 알겠다.

ps. 2/21 4:24am 추가 : <록키 발보아>와 비교할 것.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14 Comments

  1. 아 이거 너무 보고싶은 영화인데
    대체 국내 개봉언제일지 모르겠네요 ㅠ

    • 3월 5일 개봉합니다. 극장이 몇 개나 될지는 모르겠지만요.

  2. 미키 루크의 바로 그 영화.
    넘 보고 싶네요.

    • 중반은 살짝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저 포함해서) 인생의 쓴맛을 아직 제대로 못본 사람은요. 하지만 엔딩 10분만큼은, 그 어떤 영화와도 바꾸고 싶지 않더군요.

  3. 세상에, 스크린샷 한 장이 저렇게 처절하게 느껴질 줄이야… 5초간 깜짝 놀랬습니다.
    이건 뭐 무조건 봐 줘야 하는 영화로군요. 잘 봤습니다 :-)

    • 영화 자체가 워낙, 처절한 인생에 대한 처절한 보고서이라서요. 나중에 영화 개봉하면 보시고 리뷰 남겨주세요. 저도 다른 분들 감상이 궁금합니다. :)

  4. (붐붐형 블로그 링크 타고 왔습니다)
    저 사진이 정말 미키 루크인가요?? 약간 이기 팝 같아 보이는군요… 보고 싶네요.
    마리사 토메이도 좋아하는데… 스프링스틴이 부른 주제가 좋던데요.

    • 안녕하세요. 성함과 닉네임은 익히 알고 있었슶니다. 라커스 멤버시죠? :)

      미키 루크 맞습니다. 그간 많이 망그러지고 가까스로 세우고를 반복한 얼굴이라, 젊었을 적 그 꽃미남 얼굴과는 차이가 많이 나지요. 온몸에 피범벅이 돼서 처절하게 링 위에서 분투하는 모습에 실제 미키 루크의 삶이 많이 겹쳐서 보는 내내 울컥하게 되더군요. 마리사 토메이도 아, 나이가 들었구나, 싶긴 한데, 참 매력적으로 나옵니다.

      스프링스턴의 주제가 좋지요. 영화에선 맨 마지막 자막 나올 때 깔리는데, 영화 전체를 감싸안는 듯한 느낌입니다.

  5. 마리사토레이 연기는 어땟나요?
    은근히 좋아하는 배우인데^^

    워낙 미키루크에 이목이 집중되서 ~~

    영화도 꽤 잘만들어졌나 봅니다.. 여기저기 평도 좋더군요~

    • 마리사 토메이가 너무 이른 나이에 경력이 어중간할 때 아카데미상을 받아버려서 오히려 꼬인다 싶어 좀 안쓰러운 배우였는데, 여기서 연기 참 좋아요. 그리고… 과감한 노출연기를 좀 했어요. 여전히 아름다우시더군요. 얼굴에 주름이 많아졌는데, 그게 자연스럽게 나이 먹으면서 생긴 주름이라 보기가 좋더군요. 사람이 품위있어보인달까. 젊었을 땐 사실 ‘품위’ 쪽은 아니었잖아요.

    • 저도요.
      그나저나 첫 리플이시로군요. 환영합니다.

  6. 미키도 미키지만,마리사 토메이에게 놀랐어요.두 사람..마음을 아프게 하더군요..

    • 스트립쇼가 그렇게 슬프게 보일 수 있다는 거 처음 알았어요. 마리사 토메이 덕에. < 사촌 비니>로 너무 이른 나이에 아카데미상 받고 어중간하게 스러진 배우라 좀 안타까웠는데, 나이가 드니 연륜이 보이는 게… 젊었을 땐 별로 예쁘단 생각 못 했었는데, < 레슬러>에선 너무나 아름답더군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