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완 | 짝패

류승완의 (성공적인) 자기고백극

근간 본 최고의 포스터 중 하나

영화를 보는 내내 들던, 그 익숙한 느낌. 익숙한 장면. 자신의 정체성을 액션키드로 상정했던 류승완 감독답게, <짝패>는 그가 이제껏 보면서 좋아하고 열광했을 영화들의 흔적들이 곳곳에 새겨져 있다. 정필호(이범수)를 호위하는 네 명은 보스를 호위하는 주먹이 아니라 주군을 호위하는 검객이며, (아마도 <킬빌>을 보고 시도할 용기를 냈을) 정필호가 자주 접대하던 공간이자 마지막에서 액션이 벌어지는 장소는 바로 그냥 룸싸롱이나 그저 비싸기만 한 고급식당이 아니라, 호화 ‘객잔’이다. 온성 시내 한복판에서 인라인 패거리 – 힙합 패거리 – 야구부 – 하키부 – 여고생 무리 등등 온갖 잡것들과 뒤엉켜 싸우던 씬의 이석환(류승완)과 정태수(정두홍)의 버디액션은, 특히 간판과 철골구조물, 옆건물 내 소화기 등 온갖 주변 소품들을 이용한다. 손기술은 별로 없이 발차기, 그 중에서도 특히 돌려차기와 돌려서 내려찍기로 주로 구성된 액션씬의 동작은, 이소룡이 장철 영화들을 보며 “발을 쓰란 말야, 발을!”이라고 외쳤다는 에피소드를 떠올리게 한다. 아무리 지방이라 해도, 아니 지방이기에 더욱 카지노 및 관광특구 개발과 이에 연관된 지방 조폭조직이라면 밀매한 러시아제 권총 같은 게 나올 법도 한데, 이 영화는 우직하게도 복고적인 액션영화 스타일을 밀어부친다. 고작해야 사시미 칼이 나오나. 그러나 핵심적인 액션씬들은 모두 전통적인 액션영화의 동작과 무기를 구사한다. 연회장에 쳐들어가는 두 사람이 준비한 무기는 고작해야 각목인데, 각목의 모양새부터 이들이 이 각목을 사용하는 동작은, 현대물에선 아무래도 자주 등장시키기 어려웠을(그래도 결국 막판에 결정적으로 등장한다, 아마도 이때를 위해 일부러 아껴둔 것이리라.) 장검 무술의 동작과 비슷하다. 연회장에서 저 이범수의 호위 무사들은 심지어, 차이나 칼라의 중국식 옷을 입고 있다.

앞으로 찍을 영화들까지 포함하여 류승완 감독 영화의 모든 핵심을 모두 예고하고 있었을 데뷔작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보지 않은 상태에서 좀 조심스럽긴 하지만, 이제껏 류승완 감독의 영화들을 돌이켜 보노라면 그는 사실 스타일에 대한 욕심이 대단히 크고, 공들인 양식적 아름다움과 자신만의 영화적 스타일 확립을 위한 시도를 영화마다 해왔던 듯하다. <짝패>에선 유독 그러한 시도가 눈에 확 띄는데, 카메라가 상당히 느린 속도로 인물들을 따라가 사운드와 그림자만으로 난투극을 ‘들려주’는 오프닝부터가 꽤 인상깊다. 영화 중반까지 장면전환에 쓰이는 각종 기법들, 예컨대 팬을 이용한 시간대 전환과 심지어 화면 분할을 이용한 장면 전환 등은 영화의 흐름을 대단히 긴박하고 빠르게 만들어준다. 게다가 각 액션씬들의 그 각각의 특징들이란. 많은 액션씬들이 주로 발차기에 집중된 것은 사실이지만, 각 액션씬들은 저마다 성격을 다르게 놓고 그 각자 다른 분위기를 훌륭하게 이끌어가고 있다. 가령 위에서도 언급한 사거리에서 집단 싸움씬은 주위의 도구들과 지형을 적절히 이용하는 성룡영화의 영향을 보는 것같은 반면, 연회장에 두 사람이 쳐들어가서 싸우는 시퀀스의 경우 마당에서는 전통적인 무협영화의 야외 검투씬을 보는 듯하다. 좁고 긴 골목방에서는 무협영화보다는 짧은 칼과 주먹으로 싸우는 장철영화를 보는 듯하고, 마침내 도달한 연회장 홀에서의 장면은 권법영화를 보는 듯.

사실 액션씬은 공간을 한정시켜 놓고 그 안에서 카메라를 싸우는 인물들 가까이에서 잡는 게 거의 정석이긴 하지만, 그가 묘사하는 액션씬들은 유독 협소하고 제한된 공간 내에서 이루어지곤 한다. 그것이 투견장이었건, 무도장이었건, 사각의 링 안이었건. <짝패>에서의 액션씬도 마찬가지다. 위에서 언급한 사거리 액션씬은 야외씬이긴 해도 좁디좁은 사거리이며, 마지막 연회장은 마당에서 시작하여 마치 문으로 파티션이 된 듯한, 길고 좁은 골목과도 같은 방들을 통과해야 한다. 미장센과 양식적 아름다움에서 스타일을 찾고자 하는 류승완의 야심은 확실히 이 씬들에서 시도만큼이나 빛을 발한다. 문이 촤라락 열리는, 이 씬 초반에서 그 깊은 공간감은 영화 문외한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주었던 것이 분명하고. 사실 ‘양복 입고 사시미 든’ 조폭 이미지를 싫어하는 편인데, 이 장면에서 사시미를 든 사내들 및 이들과 싸우는 두 사람의 씬은 굉장히 공들여 연출된 액션의 양식미가 느껴져 좋았다. 이건 사실, 위에서 장철영화를 보는 듯하다고는 했지만, 권법영화와 주먹싸움과 장검을 쓰는 무협영화의 영향 모두가 마구 짬뽕되어 있다. 적의 손목을 잡고 적의 칼을 이용해 다른 적을 베는 것도 그러하며, 반면 이들의 칼은 그리 길지 않기 때문에 그만큼 인물과 인물간 사이 공간도 더 가깝다. 싸움의 시작에서 이들은 상을 이용해 칼을 막기도 하고.

씨네21에서 김봉석은 ‘류승완이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영화’라고 평했다 한다. 전적으로 공감한다. 싸구려고 예술이고 온갖 액션, 무협영화를 가리지 않고 섭렵해온 영화광 출신의 감독이 만드는 영화가 만들어낼 수 있는, 온갖 갈래의 액션 및 무협영화의 특징들이 고스란히 한데 모여 있는 이런 영화는, 사실 타란티노라 해도 만들 수 없다. 단순히 공간의 소품 배치와 카메라 앵글뿐만 아니라, 인물의 움직임까지 모두 포함하여, 간만에 시각적 즐거움을 한껏 안겨준 영화이기도 하지만, 이 영화는, 이제껏 그 어떤 영화들보다도 류승완은 누구인가?를 가장 적나라하게 보여준 영화라 할 수 있을 것이다.

ps. <오아시스>나 기타 다른 영화들에서도 예고됐던 것이지만, ‘배우’ 류승완, 매우 자연스럽다. 대사를 치고 빼는 리듬감이 퍽 좋은 듯. 많은 사람들이 이범수의 연기를 칭찬하지만, 나는 지극히 전형적인 수준에 머무르는 데다 “정확하고 안정적인 발성에 대한 의식적인 집착 및 화면을 장악하려고 의식적으로 템포를 자꾸 늦추는 그의 연기가 꽤나 부담스럽다. 목소리에서 힘부터 좀 뺐으면 좋겠다.

ps2. 대사는 좀 구리다. 후반에서 영화의 흐름을 자꾸 끊어먹는 게 정태수(정두홍)의 대사더라. 과감하게 없애면 좋았을 ‘친절한’ 대사들이 자꾸 영화의 발목을 잡는다. 애초 각본상에서의 이러한 문제들이, 대사를 치고 빼고 늘이고 줄이는 호흡 감각이 전혀 없는 정두홍 때문에 더 커지는데, 발성만 나아진다고 연기력이 좋아지는 건 아니다, 분명. (정두홍이 여전히 내게는 배우가 아닌 ‘훌륭한 무술감독’인 이유.)

ps3. 심지어 음악들마저도 어찌나 고전적(!)이시던지 말이다. 옛 액션영화 – 정확히 말하면 싸움질 영화의 분위기가 물씬하다. 사실은 눈뿐 아니라 귀도 즐거웠다. 매우.

N.

극장에서 일한다. 말을 잘하지 못해 글을 쓴다.

5 Comments

  1. Pingback: trashformation
  2. 저도 아주 재미있게 봤습니다. 류승완 감독들의 영화를 보면서 정말 이 사람은 액션영화에 대한 뭔가가 있는 사람이다 싶었는데, 이 영화에서 제대로 보여주는구나 싶었습니다. 자세한 얘기는 트랙백으로 보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