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 무나 | 21세기

동지이자 친구였던 ‘이주노동자 자히드’가 ‘다큐멘터리 감독 사이드 무나’가 되어 돌아왔다. 이주노동영화제에서 상도 탔다는 그의 영화 <21세기>를, 나는 어제 후원의 밤에 가서야 봤다. 현재 방글라데시에 큰 이익을 안겨주고 있다는 의류산업의 장에서, 전체의 약 80%인 여성노동자들은 한달 겨우 1,000 ~ 1,500 다카(약… Continue Reading